[마우스] Roccat Lua

Roccat Lua 마우스Roccat Lua 라는 마우스. 3만원정도 합니다. 집에서 하나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한 개 더 구입해서 회사에서도 사용중입니다. 회사에 완전 꼬질꼬질한 무선 마우스를 가져가서 고생 좀 했습니다. 100페이지짜리 PPT 문서 작업인데 휠로 페이지를 넘길 때 랜덤하게 2페이지씩 넘어가버려서…

본래 로지텍 G1을 썼엇습니다. 볼마우스 시절부터 로지텍 빠였고요. 그런데 G1 시절 손목 팔목 손가락 모두다 무리가 와서, 가벼운 마우스를 찾게 되었습니다. 당시에 Roccat에서 Pyra 라는 제품과 또 다른 브랜드의 제품 두 개를 샀었는데 확실히 손목이 훨씬 편안해졌습니다. 다만 Pyra는 그립감이 애매하고 제 것만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좌/우 버튼 옆의 그립?을 본드로 붙여놨는데 안에서 본드가 세어나와서 매일 닦아내다가 어느날 스트레스 풀자고 쓰레기통에 던져버렸습니다. 이름 까먹은 다른 제품은 그립감은 더 좋았는데 버튼 누르는게 좀 더 빡빡해서 신경쓰였고요. 한 번 떨어트렸는데 고장났든가 해서 또 버려버리고…

다시 검색질하다가 구입한게 Lua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광마우스고, 버튼은 사진에서 보이는 버튼들이 전부입니다. 좌/우 버튼하고 휠버튼, 그리고 추가 버튼으로 DPI 변경 버튼이 있습니다.

스펙의 디테일까지는 마우스가 제 관심 분야가 아니라 모릅니다만, 게이밍 마우스로 나왔고 준수한 성능으로 보입니다. 한 때 게임을 열심히 했지만 지금은 심각하게 노화한 제가 보는 성능이라 하면 지극히 개인적으로 응답속도 하나입니다. 마우스를 미친 사람 마냥 광속으로 빠르게 휘저을 때 마우스 포인트가 잘 따라오느냐를 보는 건데 대부분의 저가 광마우스는 따라가지 못 하여 중간에 맛이 가고, 물론 대부분의 게이밍 마우스는 충족시켜 줍니다. 물론 Lua 역시 충족시키고요.

좌/우 대칭형이고 약간 낮습니다. 저처럼 버튼 많은거 필요 없고 가벼운거 쓰실 분들에게 딱입니다. G1 과 비교하면 촐싹대는 느낌은 있습니다. 가벼워서 그런지 바닥 재질 때문에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하여간 더 쉽게 움직이는건 확실해서 그 때문 같습니다. 마우스가 작기 때문에 (낮기도 하고) 손이 크신 분들에게는 어색할 수도 있겠습니다.

좌/우 버튼 클릭은 경쾌합니다. 전 살짝 눌리는게 좋아요. 키보드나 마우스나 어쨌든 힘이 최소화 되는걸 선호하는데 괜찮은 편입니다. 꽤 가볍게 눌리는 스타일이에요. 소리는 약간 높은 음이고 작지는 않습니다.

휠은 걸리는 스타일이고 소리는 거의 안납니다. 평범한데 개인적으로는 좀 더 가볍게 돌아갔으면 합니다.

손바닥이나 손가락이 닿는 부위들의 촉감이 괜찮습니다. Pyra 에 비하면 훨씬요. 나름의 가격어치를 하는 것 같습니다.

매크로도 있다고 하는데 모르겠고 (관심 없고) 저는 휠버튼을 뒤로가기, 4버튼을 앞으로가기로 사용합니다. DPI 변경으로 쓰는 사람이 진짜 있을까요? 없겠죠? 어차피 게임에서 설정할텐데…

마지막으로 푸른 불빛은 은은하게 밝아졌다가 어두워졌다가 하는데 전용 유틸을 깔아서 옵션을 줄 수 있습니다. 항상 최고밝기 / 은은하게 밝기 자동 조절 / 항상 끄기. 집에서는 항상 끄고 회사에서는 은은하게로 사용 중에 있습니다. 색이 보이면 이쁘기는 한데 굳이 정신사납게 라는 생각도 들고 그렇네요.

간단평 : 가격이 약간 애매하긴 하지만, 버튼 갯수에 구애 받지 않고 가벼운 아이를 찾는다면 이놈 만한것이 없을게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